띄다 띠다 한국어 맞춤법

‘나를 보며 어색한 미소를 띄었다/띠었다’ 라는 표현 중, 둘 중 어떤 말이 맞춤법에 맞는 것일까요?
본문 아래 별점을 남겨주세요
개의 투표
평균 별 개 만큼 도움된 글입니다

‘나를 보며 어색한 미소를 띄었다/띠었다’ 가 둘 다 어색하지 않아 보일 때가 있습니다.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한국어는 한글 및 한자식 표현, 외래어 표기, 띄어쓰기 방법 등에 따라 명확하게 인지하고 활용해 보도록 합시다. 위의 ‘띄다’와 ‘띠다’ 둘 중 어떤 표현이 맞는 것일까요? 깊게 생각하지 않고, 정확한 인식이 없다면 쉽게 흘려버릴 수 있는 표현일 수 있습니다. 흔히들 많이 헷갈려 하는 표현인데, 앞서 말한 두가지 방법 중 우리말의 올바른 표현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.

      1

      띄다, 띠다 무엇이 맞는 표현일까?

      띄다 띠다 차이
      1

      일반적인 표현 방법

      “행복한 미소를 띄었다/띠었다” 라는 표현을 할 때 어떤 표현이 맞춤법에 맞는 표현일까요?

      2

      띄다 / 띠다 뜻과 표현

      띄다 뜻 예문
      1

      ‘띄다’ 뜻과 표현 방법 찾기

      ‘띄다’는 뜨이다/띄우다의 준말입니다. 또한 공간적으로 멀다는 뜻의 ‘뜨다’의 사동사 입니다. 예컨대 ‘글에 오타가 눈에 띄었다’ 라는 표현을 쓸 수 있습니다.

      띠다 뜻 예문
      2

      ‘띠다’ 뜻과 표현 방법 찾기

      ‘띠다’는 ‘띠나 끈 따위를 두르다’, ‘감정이나 기운 따위를 나타내다’와 같은 표현입니다. 이를테면 ‘철물점 주인 얼굴이 난처한 빛을 띠었다’와 같은 형태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.

      TIP

      또한, ‘물건, 용무, 직책 사명 따위를 지니다’, ‘어떤 성질을 가지다’와 같은 뜻도 가지고 있습니다.

      FAQ

      띄다 띠다 중 올바른 표현은 무엇인가요?

      표현하고자하는 의미에 따라서 다릅니다. 공간적으로 보이는 것을 표현하는 경우 '띄다'가 올바른 표현입니다. '띠다'는 '띠나 끈 따위를 두르다', '감정이나 기운 따위를 나타내다', '물건 ,용무, 직책 사명 따위를 지니다', '어떤 성질을 가지다' 의 의미를 지니고 있기에 상황에 맞는 표현을 쓰시면 됩니다.

      미소를 띄다? 미소를 띠다?

      '감정이나 기운 따위를 나타내다'는 표현의 '미소를 띠다'가 올바른 표현입니다.

      이 글이 도움이 되었나요?

      별점을 남겨주세요

      명에게 별 개 만큼 도움된 글입니다

      이 글의 첫 별점을 남겨주세요